검색
  • 정호 한

두산, 쿠바 출신 좌완 미란다 영입…페르난데스도 재계약 [오피셜]

1월 14일 업데이트됨


쿠바 출신 아리엘 미란다가 두산 베어스의 새 식구가 됐다.


두산 베어스는 23일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쿠바 출신 좌완 아리엘 미란다(31)를 영입했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55만달러, 인센티브 10만달러 등 총액 80만달러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1989년생인 미란다는 신장 188cm-체중 86kg의 신체조건을 지녔다. 2016년 볼티모어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빅리그 통산 성적은 44경기(선발 40경기) 13승 9패 평균자책점 4.72다.


미란다는 2018년 중반부터 일본프로야구(NPB)에서 뛰었다. 그해 7월 소프트뱅크와 계약해 2019년까지 26경기 13승 6패 평균자책점 3.37을 남겼다. 또 올해에는 대만프로야구(CPBL) 중신 브라더스로 팀을 옮겨 25경기에서 10승 8패 평균자책점 3.80을 찍었다.


두산 관계자는 “미란다는 높은 타점에서 나오는 직구가 위력적이다. 직구 최고 구속은 151km이며 올해 대만리그에서 평균 147km의 직구를 던졌다”며 “변화구로는 슬라이더, 포크볼, 커브, 체인지업 등을 두루 던진다. 2년간의 일본 리그 경험을 바탕으로 유인구를 효과적으로 던지는 투수”라고 설명했다.


두산은 이날 외국인타자 호세 페르난데스(32)와의 계약도 마쳤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60만달러, 인센티브 30만달러 등 총액 110만달러다.


두산 관계자는 “페르난데스는 2년 연속 최다안타왕에 올랐다. 144경기를 모두 뛸 수 있어 팀 공헌도가 높고 KBO리그 2년차인 올해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며 “페르난데스와 미란다가 절친이다. 페르난데스가 미란다 적응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리엘 미란다. 온라인카지노 = AFPBBNEWS]

조회 0회댓글 0개

© 2018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카지노사이트 카지노모아에 귀속됩니다.

02-123- 4567   |   info@mysite.com

  • Facebook Black Round
  • Twitter Black Round
  • Instagram - Black Cir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