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카지노 뉴스

이기흥 후보, 제41대 ‘체육대통령’ 당선…IOC 위원직도 유지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스포츠동아DB

한국체육의 차기 4년을 이끌어갈 ‘체육대통령’ 선거에서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66)이 연임에 성공했다.


이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18일 온라인 전자투표로 진행된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유효표 1974표 중 915표를 얻어 당선됐다. 선거인단 217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90.97%였고, 이 회장의 득표율은 46.35%였다. 이어 강신욱 후보(단국대 교수)가 507표(25.68%)로 그 뒤를 따랐다. 5선 국회의원 출신 이종걸 후보(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는 423표(21.43%), 유준상 후보(대한요트협회장)는 129표(6.53%)를 얻었다.



선거 규정에 따라 직무정지 상태로 재선에 도전한 이 당선자는 2016년 제40대 회장 취임에 이어 또 한번 엘리트스포츠와 생활체육을 아우르는 대한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은 뒤 문화체육관광부의 인준을 거쳐 다음달 19일 체육회 정기총회부터 새로운 임기를 시작한다.


정치권의 과도한 개입으로 선거전이 혼탁했던 가운데 각 후보자는 저마다 당선을 장담했으나, 체육계 분위기는 일찌감치 이 당선자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전체적으로 큰 잡음 없이 무난한 첫 임기 4년을 보냈고,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또 지난해 6월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선임돼 사실상 공백 상태였던 한국 스포츠외교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첫 임기 후반부 사회적 병폐인 (성)폭력 사태와 각종 비위가 체육계를 뒤덮으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비교적 기민한 대처로 성난 현장 민심을 달랬다. 이번 선거에서 낙선할 경우, NOC(국가올림픽위원회) 수장 자격으로 선임됐던 IOC 위원직마저 상실할 수밖에 없는 구조 역시 이 당선자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이 당선자 선거캠프가 당선 소감으로 “대한민국 미래 체육의 100년이 오늘 시작됐다”면서 “유권자들이 IOC 위원직을 지켜줬다”고 밝힌 것도 그래서다.


이 당선자는 ▲스포츠인권 존중을 통한 안전한 환경 시스템 구축 ▲합리적이고 중장기적인 체육재정 확보 ▲체육인 복리 증진 및 일자리 확충, 법규·제도 마련 ▲2032서울·평양올림픽 유치 및 남북체육교류 추진 ▲전문·생활·학교체육의 선순환 구조 정착 ▲체육지도자 전문성 제고를 통한 직업 안정성 확보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그는 “공약을 정책에 적극 반영해 실행하도록 준비하겠다. 코로나19로 힘겨운 시기에 하나 된 체육인들의 모습을 보여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장현 기자

조회 0회댓글 0개

© 2018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카지노사이트 카지노모아에 귀속됩니다.

02-123- 4567   |   info@mysite.com

  • Facebook Black Round
  • Twitter Black Round
  • Instagram - Black Cir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