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정호 한

KBO, ‘선수들과 캐치볼’ 허민 키움 의장 직무 정지 2개월

1월 14일 업데이트됨


모바일카지노 추천 지난해 키움 히어로즈 미국 스프링캠프 청백전에서 투수로 나선 허민 이사회 의장.


선수들과 캐치볼·배팅 연습을 한 허민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이 직무 정지 2개월 제재를 받았다.


KBO는 28일 키움 구단의 품위손상행위에 대한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당초 KBO는 지난 22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팬 사찰 의혹'으로 논란이 된 키움에 대해 심의했다. 그러나 징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다 이날 최종 결론을 냈다. 상벌위는 '엄중 경고'로 결론을 내렸으나, 정운찬 KBO 총재가 엄격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상벌위는 키움의 CCTV 열람과 관련된 일련의 행위는 개인정보보호법 기타 법규의 위반인지 여부에 대한 사법기관의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므로 이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고, 향후 사법적인 조치가 이루어지는 경우 그 결과에 따라 제재를 심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해당 사안의 관련자들이 법규 위반이라 오해할 만한 소지가 있는 행위를 함으로써 경기 외적으로 리그의 품위를 손상시킨 것으로 판단해 야구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의거, 키움 구단과 김치현 단장에게 엄중경고 조치하고 유사 사례의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아울러 선수들과 캐치볼, 배팅 연습 등 구단의 공식 훈련 외적인 행위로 논란이 된 허민 의장에 대해서는 야구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 및 부칙 제1조 총재의 권한에 관한 특례에 의거해 직무정지 2개월의 제재를 부과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지난 11월 말 이택근(은퇴)은 전 소속 구단인 키움의 CCTV 열람 관련 사안에 대해 구단 및 관계자 징계 요청서를 KBO에 제출했다. 허 의장이 2군 선수를 상대로 투구하는 모습을 촬영해 방송사에 제보한 팬을 사찰하기 위해 폐쇄회로(CC) TV를 열람했다는 의혹이다.


KBO는 조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내용을 조사하고, 지난 22일 상벌위원회에서 제재를 심의해 '사법 기관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향후 사법 조치가 이뤄지면 결과를 보고 제재를 논하자고 판단을 유보했다.


상벌위는 소셜 미디어(SNS)로 물의를 빚은 신동수(전 삼성 라이온즈·방출)와 류제국(전 LG 트윈스·은퇴)의 품위 손상행위도 심의했다. SNS에 부적절한 게시글을 올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신동수에게 품위손상행위 제재 규정에 따라 5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또 신동수의 게시글에 부적절한 댓글을 단 황동재·김경민·양우현(삼성), 남지민(한화 이글스)은 각 제재금 200만원, 최종인(두산 베어스)에게는 엄중 경고 조처했다.


2019년 SNS를 통해 비도덕적 사생활이 공개된 류제국에게는 50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은퇴 선수 신분인 류제국은 추후 선수나 지도자로 KBO리그에 복귀하면 제재를 적용받는다.

조회 0회댓글 0개

© 2018 홈페이지에 대한 모든 권리는 카지노사이트 카지노모아에 귀속됩니다.

02-123- 4567   |   info@mysite.com

  • Facebook Black Round
  • Twitter Black Round
  • Instagram - Black Circle